엘지하우시스노동조합 홈페이지에 오셨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울산도 물류대란 시작
노동조합  2016-10-11 11:30:07, 조회 : 765, 추천 : 259


화물연대가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에 반발해 10일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울산지역에서도 물류운송 대란이 시작됐다. 파업 첫날인 만큼 큰 피해는 없었지만 장기화될 경우 지역 산업 전반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화물연대 본부의 총파업 방침에 따라 화물연대 울산지부도 이날 0시를 기해 운송거부에 돌입했다. 울산지역 화물연대 조합원수는 대략 1천여 명 정도로 추산된다. 등록 화물차량은 1만 여대에 이른다.

울산지부는 이날 오전 11시 부산 북항에서 열린 출정식에 대거 참여했다. 경찰 추산으로 울산지역 조합원들의 참여자수는 500여명. 때문에 이날 파업참여율은 50%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피해상황은 첫날인 만큼 미미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에 따라 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에서 화물운송차량이 필요한 업체와 화물운송업 종사자를 연결했는데 파업 첫날인 오늘 세 개 업체 정도에서 문의가 들어왔다”며 “ 때문에 아직은 피해상황이 미미하다”고 말했다.

화물운송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울산항도 이날 피해는 미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지방해양수산청과 울산항만공사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현재 울산항을 드나드는 화물수송차량은 하루 평균 900여대. 이 가운데 10% 정도가 이번 파업에 참여한 수준이어서 울산항 물량 수송에는 미미한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이미 장기화로 접어든 철도노조 파업과 겹쳐 피해가 누적되면서 지역 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비해 울산시도 현재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울산시가 업체들을 위해 화물운송업 종사자들을 연결해주는 것 외에 10일부터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허가증 발급과 대형 트랙터에 대한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을 함께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산항 한 컨테이너사 관계자도 “급하게 처리해야 할 물량들은 이미 파업이 예고된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미리 처리하면서 파업 첫날인 오늘(10일)은 물류대란을 줄일 수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적잖은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울산항에도 이미 비상운송상황실이 꾸려졌다. 비상운송상황실은 컨테이너 터미널 내 화물 반입과 반출이 어려워질 경우 울산신항 용연부두나 일반부두, 달포부두 등 3곳에 약 1만TEU(1TEU는 6m 컨테이너 한개)를 적치할 수 있도록 임시로 사용할 방침이다.

한편 화물연대가 총파업이 현실화되자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엄정 대처를 시사했다.

강 장관은 “화물연대가 비현실적인 주장을 되풀이하며 집단행동에 나서는 것은 국민 불편 해소와 일자리 창출이라는 시대적 요구를 외면한 명분 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또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의 명분으로 삼고 있는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은 시대에 뒤떨어진 화물운송시장의 낡은 규제를 개선하고 물류산업을 선진화해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소형화물차의 수급조절 완화는 택배차량 부족으로 인한 국민불편 해소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직영을 조건으로 양도를 금지하는 등 충분한 제도적 보완장치를 갖추어 마련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특히 “과거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 시 빈번하게 발생했던 다른 화물운전자에 대한 운송방해, 방화, 폭력행사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끝까지 추적해 구속 수사하고, 화물운송 종사 자격을 취소하는 등 법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역설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