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지하우시스노동조합 홈페이지에 오셨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학교비정규직 다음달부터 잇따라 총파업
노동조합  2016-03-24 11:39:09, 조회 : 759, 추천 : 304
클릭시 이미지 새창.
▲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정부는 임금차별 해소·고용안정 대책 세워야"

영양사·조리사·도서관 사서를 비롯한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임금차별 해소와 고용안정을 요구하며 다음달 1일부터 단계적으로 파업에 돌입한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3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과 불안한 고용 현실을 외면하는 정부와 전국 시·도 교육감을 상대로 강력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이어 "교육부가 학교비정규직 처우개선 대책을 발표했지만 차별적 임금체계를 개선하는 내용은 없고, 고용불안과 노동강도만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에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와 여성노조·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가 참여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정규직 대비 평균 60% 수준에 머물러 있는 학교비정규직 임금을 높이라고 요구하고 있다. 교육부가 이달 2일 발표한 2016년 학교비정규직 처우 및 고용개선 계획에 따르면 대다수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의 시급이 최저임금(6천30원)보다 330원 많은 수준에 불과하다. 명절휴가비는 30만원 인상에 그쳤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영어회화 전문강사나 전문상담사·교육복지사 같은 특수 직종은 임금체계가 다르다는 이유로 쥐꼬리만 한 인상률도 적용받지 못한다"며 "국립학교 비정규직에게는 명절휴가비 인상이 적용되지 않고, 지역에 따라 각종 수당과 처우에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상여금 지급도 주요 요구다. 정규직은 연간 200여만원의 상여금을 받지만 학교비정규직은 상여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다음달 1일 쟁의권이 확보된 서울·경기·충북을 비롯한 14개 지역 교육공무직본부부터 차례로 파업에 들어간다. 같은달 8일에는 전북지역 교육공무직본부와 여성노조 조합원들이 파업을 벌이고, 다음달 중순부터 6월까지는 국립학교 비정규 노동자들이 산발적으로 파업에 나선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6월에 파업한다.

연대회의는 "정부 대책이 미흡할 경우 하반기 공동총파업을 포함한 총궐기투쟁을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137254_60562_4454.jpg | 221.4 KB / 1 Download(s)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