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지하우시스노동조합 홈페이지에 오셨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민주노총 "경제 살리기 위해 무엇보다 노동자-서민을 살리는 정치 실현돼야"
노동조합  2016-03-24 11:21:58, 조회 : 759, 추천 : 301
클릭시 이미지 새창.
민주노총-더민주당 대표단 간담회

▲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이 3월 7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 등 당 주요 인사의 방문에 따라 대회의실에서 약 30분에 걸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테러방지법 제정에 맞선 더민주당 의원들의 필리버스터를 보며 기대가 매우 높았다"면서 "하지만 돌연 이를 중단해 결국 테러방지법 제정에 이르게 된 과정은 많은 노동자들에게 실망과 우려를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최 직무대행은 이어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을 노린 노동개악법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여전히 국회에 상정돼 있고, 호시탐탐 입법을 노리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더민주당이 19대 국회 마무리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민주노총의 투쟁과 더불어 반드시 이를 저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직무대행은 또 "민주노총은 2016년 핵심 사업과제로 노동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실현, 경제위기 진짜 주범 재벌책임 전면화 등을 결정한 상태"라면서 "재벌의 낙수효과가 이미 실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난 만큼, 경제를 살리기 위해선 무엇보다 노동자-서민을 살리는 정치가 실현돼야 한다는 점에서 민주노총과 함께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모색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양 측 대표 모두발언에 이어 △노동개악법 및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개악 입법 현안 △기업활력제고법 및 테러방지법 등 제정법의 문제점과 이에 대한 우려 등 입법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한상균 위원장 구속 등 공안탄압에 대해서도, 양 측은 한 국가의 노동조합 총연함 단체 대표가 파업을 했다는 이유로 구속에 이르는 상황이 용납하기 어렵다는 데에 의견을 함께하고, 테러방지법 이후 벌어질 수 있는 악화된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간담회에서는 또 노동 의제 뿐만 아니라 △세월호 진상규명 △건강보험 정부지원금 등 재정 및 보장성 강화의 필요성 등 다양한 사회 의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번 간담회는 더불어민주당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민주노총에서는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을 비롯해 김종인 부위원장, 김경자 부위원장, 정혜경 부위원장, 이영주 사무총장, 양동규 정치위원장, 이승철 사무부총장, 이창근 정책실장이, 더민주당에서는 김종인 대표를 비롯해 이목희 정책위 의장, 이석행 전국노동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이수진 노동위 부위원장, 문명순 노동위 부위원장, 김성수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244555_14308_349.jpg | 183.3 KB / 1 Download(s)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otoru